닫기

닫기
목적 및 비전

부산외국어대학교 부설 동남아지역원은 1997년 아시아지역연구소로 출범하여, 심층적인 동남아시아 연구에 집중하기 위하여 2007년 연구소 명칭을 동남아시아연구소로 개칭하였다. 그 동안 메콩강유역 개발협력구조, 동남아의 소수종족 연구 등 다수의 연구업적과 더불어, 연구소 저널과 지역연구방법론에 관한 총서를 발간해오는 등 미약한 기반에 있는 한국의 동남아연구에 크게 기여하였다.

 

2009년 한국연구재단에 의해 인문한국(Humanities Korea, 이하 HK)지원사업 해외지역연구분야 연구소로 선정됨으로써 획기적인 전환점을 맞이하였다. 향후 10년간 연구비를 지원받게 됨으로써 이제 새로운 도약기를 맞이하게 된 동남아연구소는 "총체적 단위로서의 동남아시아의 인식과 구성"이라는 연구주제 하에 이를 구체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준비작업을 펼치고 있다. 이러한 획기적인 전기를 계기로 다양한 사업을 펼치기 위하여 2010년 2월 연구소 명칭을 동남아지역원으로 변경하였다.


 

about.png  


 

향후 본 지역원의 사업은 크게 핵심영역 두 분야와 지원영역 세 분야로 구분되어 상호 유기적으로 실행된다. 세계적인 연구소로 성장하기 위해 필수적인 연구계획의 추진과 유능한 동남아 지역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한 교육지원 체제의 확립은 본 사업의 핵심영역이며, 국내와 동남아 현지를 비롯하여 기태 해외의 우수한 연구기관 및 단체와의 네트워크 구축과 연구와 교육 및 지식 생산과 확산에 필수적인 자료 수집과 공유 및 향후 연구소의 지속적인 유지와 발전을 도모하는 데 필수불가결한 연구기금의 확보는 핵심영역을 뒷받침해주는 지원영역으로 분류하고 있다.

 

동남아지역원은 동남아시아를 개별국가의 집합체가 아닌 고유의 지역단위로 인식하기 위한 연구목표를 설정하여, 주로 동남아의 문화 및 예술 분야에 중점을 둔 연구방향을 추구하고 있다. 문화적 요소는 지역의 정체성을 규명하는 데에 있어서 가장 핵심적인 요소로 상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를 통하여 동남아의 높은 수준의 문화와 예술을 전 세계에 알리게 될 계기를 만들게 될 것이고, 결국 동남아를 재인식하게 되는 근거를 제시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본 지역원은 학문적 발전을 위한 사업만을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동남아 지역과의 공존을 꾀하기 위하여 동남아 지역에 대한 봉사 및 구호 활동도 전개할 계획이다. 이를 구체적으로 실현하기 위하여 아웃리치outreach 사업을 본 지역원 활동의 하나로 규정하고, 한국과 동남아의 쌍생을 도모하고자 한다.



지역원소개

1990년대 초에 지역연구에 관심이 많았던 교수들의 연구모임(지역연구방법론연구회)을 통하여 1996년 아주지역연구소(1997년 명칭 변경으로 아시아지역연구소)가 출범하였고, 그 이후 연구활동이 주로 동남아시아 지역연구에 집중됨에 따라 2007년 7월 동남아시아연구소로 개칭하여 초대 소장으로 배양수 교수가 부임하였다. 이로부터 본격적인 동남아시아 지역에 관한 중점적인 연구활동이 개시되었다. 2008년 9월 박장식 교수가 2대 소장직을 맡으면서 2009년 한국연구재단의 인문한국(HK)지원사업 해외지역연구에 본 연구소가 선정되어 향후 10년간 안정된 연구활동을 펼치게 되었다. 2010년 2월부터 보다 효율적인 사업을 펼치기 위하여 동남아지역원으로 명칭 변경하였다.


History of ISEAS

In the early 1990s, through numerous professors who were interested in the regional research and studies at the research seminars for area studies, the Institute of Asian Studies in 1996 (renamed in 1997 as the Institute of Asian Area Studies) was launched. Since then, the research was mainly concentrated in Southeast Asia, thus renamed its institute as the Institute for Southeast Asian Studies in July 2007 and Professor Bae Yang-Soo was appointed as the first director. Since this period, Southeast Asia has been the central focus in the research area. 

 In September 2008, Professor Park Jang-Sik became the second director. In 2009, since the institute was fully supported with the Humanities Korea Project by the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of Korea, its research activity will be stabilizing for the next 10 years. In February 2010, in order to manage more efficient research business, the title of the institute has been changed as the Institute for Southeast Asian Studies (ISEAS).


설립 목적 

동남아지역원은 현재 11개국을 망라하는 동남아시아 지역의 정치경제사회역사문화예술문학언어 등 제반 분야에 걸쳐 종합적이고 학제적인 연구방법을 통하여 동남아시아를 총체적인 지역단위로 인식하는 새로운 시각의 지역연구를 시도한다또한효율적인 교과과정으로 구성되는 대학원 과정을 개설하여 차세대 연구자를 육성하는 데에도 중점을 두고자 한다., 이 지역에 관한 최신 정보 및 자료의 수집,정리분석을 통하여 전문가 및 일반인에게 그 결과를 제공하고,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각종 교육프로그램을 설치하여 동남아의 전반적인 지식을 대중에게 확산시키는 데에도 기여하고자 한다.


Mission

In ISEAS/BUFS, we are aiming at recognizing Southeast Asia as a whole unit, consisting of 11 nations, throughout the multidisciplinary studies of various subjects, establishing a methodology of Southeast Asian studies. Furthermore, we would like to focus in developing the new generation's researchers, therefore in our graduate school's curriculum; we will create more efficient research education based programs to generate this goal. In addition, any Southeast Asia related information such as current news or data collections is organized, and analyzed by the professionals and provided to the researchers and even to the public. Also, in the future, in order to gain interest in the media we are creating various public education programs that will further target the public to spread and share knowledge of Southeast Asia.


(우46234) 부산광역시 금정구 금샘로 485번길 65 부산외국어대학교 트리니티홀 D423호, 부산외국어대학교 동남아지역원
Tel. 051-509-6636~7(+82-51-509-6636~7) / Fax. 051-509-6435(+82-51-509-6435) / E-mail. admin@iseas.kr, iseas@bufs.ac.kr